모바일메뉴열기

이전사업 소식Ministry of National Defense

언론보도모음

  • 이전사업 소식
  • 언론보도모음
게시판 뷰

글 작성시, 아이핀 인증(G-PIN)을 하셔야 등록이 됩니다.

[광주]  김영록 '군공항 이전은 별개'…광주시-전남도 상생 '파열음'(뉴스원, 19.10.13.)

  • 작성자roama1
  • 조회수13
  • 등록일2019.10.14

(무안=뉴스1) 박진규 기자 = 김영록 전남도지사가 광주 민간공항의 무안국제공항 통합 합의와 광주 군공항 이전은 별개라는 입장을 분명히 하면서 광주시와 전남도의 상생 협력에 파열음을 내고 있다.

김 지사는 지난 10일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전남도청 국정감사에서 권은희 바른미래당 의원(광주 광산을)이 "광주 민간공항을 무안공항으로 이전키로 한 시·도 지사의 합의가 군 공항 이전에 대해서도 공감대를 형성한 것으로 이해할 수 있느냐"는 질의에 "공감대는 아니다"고 잘라 말했다.

이어 권 의원이 "광주시가 이해하고 있는 것과는 상당히 다른 입장 같다"며 되묻자, 김 지사는 "(민간공항과) 군 공항 이전은 별개다"면서 "의견이 다를 수 있다는 것도 인정 해야한다. 무조건 상생하자는 것은 잘못됐다"고 답했다.

이는 지난해 8월 광주·전남상생발전위원회에서 이뤄진 2021년 광주 민간공항의 무안공항 통합 합의가 광주 군공항 이전을 전제로 한 것이라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 확실히 못을 박은 것으로 해석된다.

현재 광주 군공항 이전 문제는 유력 이전 후보지로 꼽히고 있는 무안지역 주민들이 거세게 반발하면서 국방부의 주민설명회가 무산되는 등 한 발짝도 진전이 없는 상태다.

더욱이 최근 광주시가 국제행사 유치 등의 어려움을 이유로 무안공항 명칭에 광주가 포함된 명칭으로 변경을 요청했으나 전남도가 미온적으로 나오면서 양 측의 갈등은 깊어지고 있다.

또한 지난 8월 광주 군공항 이전 시민추진협의회가 기자회견을 열고 "전남도와 해당 지자체는 군공항 이전과 관련, 반대만 주장하지 말고 주민설명회 등 소통에 적극 협력하라"고 촉구하자, 무안지역 시민단체가 즉각 반발했다.

전투비행장 무안이전 반대 범군민대책위원회는 반박 기자회견을 통해 "광주 군공항 이전은 반드시 후보지역 지자체의 동의가 전제돼야 한다"면서 "전남의 4개 군이 반대 입장을 분명히 하고 있으므로 광주 군공항 이전사업은 즉각 중단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광주 군공항 이전 갈등과는 달리 오는 2021년을 목표로 추진되고 있는 광주 민간공항의 무안 통합이전은 순조롭게 진행중이다.

주무 부처인 국토교통부와 한국공항공사, 광주시, 전남도, 무안군 관계자들은 정기적으로 만나 광주-무안공합 통합에 대비해 주요 준비 과제를 정하고 단계적으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지난해 12월부터 광주와 목포 지역의 이용객 편의를 위해 1일 12회씩 전용버스를 운행하고 있고, 대형항공기 취항에 대비해 기존 활주로를 2800m에서 3200m로, 400m 연장하는 사업을 진행중이다.

여객터미널도 통합에 대비, 134억원을 들여 2395㎡를 리모델링하고 일부는 증축(630㎡)하거나 철거(757㎡)한다.

체크인 카운터 11개소, 무인 종합정보안내시스템 10개소도 신규 추가하고 공용 체크인 카운터 시스템을 구축한다.

여객터미널 공간 확보를 위해 기존 공항공사 무안지사와 국토부 무안출장소 등 일부 사무실과 광주공항 이전에 따른 사무실이 들어설 관리동이 신축된다.

또 현재 무안공항 장비고 공간 부족으로 화물터미널 일부 공간을 사용중인 상황을 감안, 장비고를 신축하고 기존 장비고는 리모델링을 통해 화물터미널을 복원할 계획이다.

무료로 운영되는 1871면의 주차장은 1·2단계로 나눠 1760여면을 추가하고 자동 무인화 및 중앙 통합관리시스템 구축으로 유상 전환을 추진한다.

훈련용 항공기들도 여객기 증편으로 인한 안전과 복잡함을 감안해 다른 곳으로 이전을 추진 중이다.

전남도 관계자는 "공항 통합에 대비한 각종 공사를 대부분 2021년 말까지 마치는 것을 목표로 진행하고 있다"며 "특히 활주로 연장은 물리적으로 어려움이 있으나 최대한 공사 기간을 단축하려고 노력중"이라고 밝혔다.

0419@news1.kr

  • 첨부파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