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메뉴열기

이전사업 소식Ministry of National Defense

언론보도모음

  • 이전사업 소식
  • 언론보도모음
게시판 뷰

글 작성시, 아이핀 인증(G-PIN)을 하셔야 등록이 됩니다.

[수원]  수원 군공항, 이참에 국제공항으로 키워서 옮겨?(조선일보, '20.3.30.)

  • 작성자roama1
  • 조회수24
  • 등록일2020.05.18

21대 총선을 앞두고 경기 남부 지역에서 수원 군 공항 이전 문제가 최대 이슈로 떠오르고 있다. 수원과 화성 경계에 걸쳐 있는 수원 군 공항은 주변 지역이 급격하게 도시화하면서 수원시와 지역 주민을 중심으로 군 공항을 이전해야 한다는 주장이 꾸준히 제기된 바 있다. 현재 이 지역에선 인구가 적은 화성시 화옹지구 간척지로 군 공항을 옮기되, 민·군이 공용으로 사용하는 '경기 남부 국제공항'을 만들어 지역 경제도 살리자는 안이 나와 있다.

화성시는 이 안에 강력하게 반대하지만, 총선을 앞둔 지역 국회의원 후보들 생각은 좀 다르다. 화성에도 '찬성' 의견을 가진 국회의원 후보가 있고, 화성 시민 중에도 공항을 이전해야 한다는 여론이 만만치 않다. 이 때문에 이번 총선에서 수원 군 공항 이전 문제가 당락을 가를 변수가 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총선 결과에 따라 수원 공항 주변 지역의 부동산 시장이 크게 영향을 받을 전망도 나온다.


◇화성 을·병, 여당 후보들은 '반대', 야당은 '이전 추진'

지역 언론의 여론조사와 땅집고 취재에 따르면 화성시 세 선거구 중에서 동탄신도시가 속한 화성을 선거구는 군 공항 이전 찬성 여론이 가장 높은 지역이다. 그러나, 화성을 지역구 현역 의원인 이원욱 더불어민주당 후보는 군 공항 이전에 반대한다. 이 후보는 경기 남부 국제공항에 대해서도 "수원시가 화성시 반대 여론을 바꿔보기 위해 내놓은 의제로 보인다"고 말했다. 반면 미래통합당 임명배 후보는 "도심 한복판에 들어선 군 공항을 더 이상 방치할 수 없다" 며 "낙후한 화성시 서부 지역의 균형 발전을 위해서도 국제공항 유치를 강력하게 추진하겠다"고 했다.


화성 중부에 속해 있으면서 수원 군 공항 터를 일부 포함하고 있는 화성 병 선거구는 주민들의 찬반 의견이 팽팽하게 갈리는 지역이다. 이 지역 현역 의원인 민주당 권칠승 후보는 "수원 군 공항은 화성 주민들에게도 소음 피해를 주고 있어 이전 자체에는 찬성한다"면서도, "이전지는 화성 화옹지구 외에 다른 곳이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반면 미래통합당의 석호현 후보는 "소음과 안전 문제를 해결할 뿐만 아니라 지역 균형 발전을 위해 수원 군 공항을 화성 화옹지구로 이전해야 한다"고 말했다.


예비 이전 후보지인 화옹지구가 속한 서부(화성 갑)는 주요 양당의 후보가 모두 공항 이전에 반대한다. 화성 갑 더불어민주당 송옥주 후보(현 비례대표 국회의원)는 "수명이 다한 수원 군 공항을 점진적으로 폐쇄해야 한다"고 말했다. 미래통합당 최영근 후보도 "군 공항 화옹지구 이전을 반대하고, 화옹지구 간척지는 청년 신도시로 육성해야 한다"고 말했다.


◇유치 추진 시민 단체 출범… "총선 공약 요구할 것"

국회의원 후보들은 '표 계산'에 따라 군 공항 이전에 대한 입장을 정리했지만, 화성 지역 주민들 분위기는 예전과는 좀 다르다. 경기 지역 언론사들의 여론조사에서는 경기 남부 국제공항에 대한 찬성 여론이 점차 높아지는 분위기다. 화성 시민들이 주축이 된 '경기 남부권 국제공항 유치 도민연합회'도 최근 결성됐다. 이들은 석호현·임명배 후보에게 군 공항 이전과 국제공항 유치를 주장하는 정책 건의서를 제출했다. 연합회 관계자는 "군 공항 이전과 국제공항 설치는 화성 동·서부 균형 발전을 위해서 꼭 필요하다"며 "이번 총선에서 국제공항 유치에 대한 민의가 반영될 수 있도록 후보자들을 설득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군 공항 최대 피해 지역인 수원에선 여야를 가리지 않고 국회의원 후보들이 모두 군 공항 이전을 강력하게 추진하겠다는 의지를 밝히고 있다. 군 공항이 속한 수원 을의 현역 국회의원인 백혜련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이 선거구에서 18·19대 의원을 지낸 정미경 미래통합당 후보 모두 다음 임기에 공항 이전에 속도를 내겠다고 말하고 있다. 수원에 지역구를 둔 여당 중진 의원인 김진표 의원도 "수원과 화성이 윈윈하는 해법은 경제 효과가 큰 국제공항을 화성 서부 지역에 유치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지역 정가(政街)에선 이번 총선 결과에 따라 지방자치단체의 입장에도 변화가 있을 수 있다는 전망도 있다. 미래통합당 관계자는 "화성시 인구가 예비 이전 후보지인 서부보다는 동부에 몰려 있기 때문에 이전 찬성 여론이 치솟고, 찬성하는 의원이 당선되면 지자체도 이런 변화를 무시할 수는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상혁 땅집고 기자 hsangh@chosun.com]

  • 첨부파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