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메뉴열기

이전사업 소식Ministry of National Defense

언론보도모음

  • 이전사업 소식
  • 언론보도모음
게시판 뷰

글 작성시, 아이핀 인증(G-PIN)을 하셔야 등록이 됩니다.

[대구]  ‘군 공항 이전’ 순풍에 돛 단 대구… 반대 막혀 원점인 광주(국민일보, 19.07.01.)

  • 작성자roama1
  • 조회수6
  • 등록일2019.08.26
‘대구 이전부지 선정위’ 지원 의결… 이달 중 군위·의성군과 구체적 협의

대구와 광주 군 공항 이전사업의 명암이 엇갈리고 있다. 대구는 정부의 정책적 의지가 실려 순항 중인 반면, 광주는 이전 후보지에 오른 지자체들의 강한 반대로 사업 자체가 불투명해지고 있기 때문이다.

대구 군 공항(K-2) 이전부지 선정위원회는 지난 28일 위원장인 정경두 국방부장관, 권영진 대구시장, 이전 후보지인 김영만 군위군수와 김주수 의성군수, 윤종진 경북도 행정부지사, 민간위원 등 15명이 참석한 가운데 국방부에서 개최됐다. 지난해 3월 이후 15개월여 만에 열린 위원회에서 참석자들은 대구시에서 제출한 K-2 부지 활용방안과 이전지 지원방안을 심의·의결했다.

위원회는 최소 3000억원으로 이전지 주변 주민들이 원하는 체감도 높은 복지증진 사업을 벌일 방침이다. 이를 위해 7월에는 군위, 의성군 등과 구체적으로 지원계획을 협의하고 8~9월에는 공청회를 통해 주민의견을 반영하게 된다. 그동안 8조원 안팎의 이전사업비 재산정 등에 어려움을 겪어온 K-2 이전사업은 이전 후보 지자체의 능동적 자세와 국방부 등의 개입으로 순풍에 돛을 달게 됐다.

하지만 광주 군 공항 이전은 난항의 연속이다. 전남 무안군은 최근 전통시장 입구와 해제면 갯벌축제장 사거리, 남악신도시 고속도로 진입로 등 4곳에 ‘군공항 이전 결사 반대’라고 쓴 10m 높이의 홍보탑을 설치했다. 무안군은 옥외 전광판 2곳에도 군공항 이전 사업 반대 동영상을 반복해 상영 중이다.

‘군 공항 대응 TF’를 구성한 무안군은 지난해 10월부터 65차례에 걸쳐 주민들을 대상으로 군 공항 이전사업 바로알기 설명회를 개최하는 등 공개적으로 이전반대 행보를 펼치고 있다.

이에 따라 국방부가 무안 영암 해남 신안 등 광주 군 공항 이전 후보지 4곳에서 추진하고 있는 주민설명회는 아예 열리지도 못했다. 영암 해남 신안군도 주민 반대로 미온적 태도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이들 지자체는 지난달 4일 국회에서 열린 이전후보지 정책토론회에 모두 불참했다. 군 공항 이전을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한다며 국방부의 주민설명회도 거부하고 있다. 지난해 광주 민간공항의 무안국제공항 통합에 합의했던 김영록 전남지사는 지난 26일 취임 1주년 기자회견에서 “광주 군 공항 이전을 해당 지자체에 강요할 수 없다”며 한 걸음 물러섰다.

광주 군 공항 이전사업은 2028년까지 7조7480억원을 들여 15.3㎢ 규모의 신공항을 건설하는 것이다. 이전지역에 4508억원 규모의 지원사업을 벌일 계획도 갖고 있다.

광주=장선욱 기자 swjang@kmib.co.kr
  • 첨부파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