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메뉴열기

이전사업 소식Ministry of National Defense

언론보도모음

  • 이전사업 소식
  • 언론보도모음
게시판 뷰

글 작성시, 아이핀 인증(G-PIN)을 하셔야 등록이 됩니다.

[광주]  광주시 '민간공항·軍 공항 연계 이전'… 무안군민들 '이게 상생이냐' 반발(한국일보, '20.12.9)

  • 작성자roama1
  • 조회수218
  • 등록일2020.12.10
광주시가 광주 민간공항 이전 시기를 군(軍) 공항 이전과 함께 연계해 결정키로 했다. 광주시민권익위원회가 지난달 12일 시민여론조사를 토대로 "내년으로 예정된 광주공항 이전 계획을 재검토하라"고 내놓은 정책 권고를 사실상 수용한 것이다. 시는 광주와 전남의 상생발전을 충족시킬 수 있는 최적의 해법이라고 애써 강조했지만 민간공항 이전에 따른 무안공항 활성화를 기대했던 무안군민들과 전남도의회는 "이런 게 상생이냐"고 즉각 반발했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9일 브리핑을 열어 "민간공항 이전 시기를 군 공항 이전 합의와 연계해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내년 민간공항 이전 계획을 유보하고 군 공항 이전 부지에 대한 명확한 합의 이후에 시기를 결정해야 한다'는 시민권익위의 권고에 대한 답변을 내놓은 것이다. 이 시장은 "시민권익위 여론조사 결과를 보면 광주시민 55.9%가 민간공항의 광주 존치를 원하고 있지만 광주·전남 상생발전이라는 대승적 차원에서 광주 민간공항을 무안공항으로 이전·통합하겠다"고 입장을 분명히 했다.

이 시장은 그러면서 이전 시기에 대해선 국토교통부와 국방부, 광주시, 전남도로 구성된 '4자 협의체'의 결정에 따르겠다고 했다. 이 시장은 "군 공항 문제가 조기에 해결돼 내년에 이전‧통합 될 수 있도록 협의체를 통해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며 "군 공항 이전 문제에 대한 합의가 이루어지면 내년 중에도 민간공항 이전이 이루어질 수 있다"고 말했다. 이 시장은 통합 공항 명칭에 대해선 시민들 뜻대로 '광주무안공항'으로 하는 게 바람직하다고도 했다. 이 시장은 이번에 제시한 해법이 그간 답보상태에 머물렀던 군 공항과 민간공항 이전 문제를 해결하는 돌파구가 될 것으로 기대했다.

그러나 무안군민들의 반응은 이 시장의 생각과는 확연히 달랐다. 주민들은 "(민간공항 이전) 약속을 안 지키는 게 상생이냐"며 "민간공항 이전을 군 공항과 연계하겠다는 이 시장의 발표는 무안군민들을 우롱하는 처사"라고 강력 반발했다. 광주시와 전남도, 무안군은 내년까지 광주 민간공항을 옮기기로 2018년 8월 협약했지만 군 공항 이전 문제가 표류하고 광주에서 민간공항 이전 반대 목소리가 높아지면서 답보 상태다.

전남도의회도 "광주시가 시·도 상생을 포기한 것"이라고 발끈했다. 김문수 전남도의원도 "광주시의 일방적 발표에 대단히 유감"이라며 "집행부의 요청으로 반영했던 시·도 행정통합 연구비를 100% 삭감하겠다"고 말했다.

주민들은 이 시장의 발표에도 침묵으로 일관하는 전남도와 무안군에 대해서도 비난의 화살을 돌렸다. 무안국제공항활성화추진위원회는 "광주시가 약속을 안 지키겠다고 하고 있는데도 이해당사자인 전남도와 무안군은 왜 아무런 입장도 내지 않는지 이해할 수 없다"며 "전남도와 무안군은 광주시의 눈치를 보지 말고 할 말은 하라"고 비판했다.

안경호 기자 khan@hankookilbo.com
박경우 기자 gwpark@hankookilbo.com
  • 첨부파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