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메뉴열기

이전사업 소식Ministry of National Defense

언론보도모음

  • 이전사업 소식
  • 언론보도모음
게시판 뷰

글 작성시, 아이핀 인증(G-PIN)을 하셔야 등록이 됩니다.

[대구]  한국당 대구경북 의원들 '550만 염원 대구 통합 신공항 이전부지 조속 선정' 촉구(프레시안, 19.2.12)

  • 작성자roama1
  • 조회수2
  • 등록일2019.02.14

한국당 대구경북 의원들 "550만 염원 대구 통합 신공항 이전부지 조속 선정" 촉구


자유한국당 소속 대구·경북 의원들이 12일 "대구공항 통합 이전 부지를 조속 선정해 달라"며 정부 측에 강력히 촉구했다. 

자유한국당 소속 대구·경북 국회의원 일동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관련 절차를 조속히 진행하여 대구․경북민은 물론, 국민과의 약속을 성실하게 이행할 것을 강력하게 촉구 한다”며 이 같이 밝혔다. 

이들은 “지난 2016년 6월 영남권 신공항 문제는 김해공항 확장과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 건설로 결정됐다”면서도 “가덕도 신공항 추진을 위한 부산․울산․경남의 시․도지사와 지역 정치권의 터무니없는 주장이 도를 넘어서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대구․경북은 허탈과 분노, 아쉬움이 교차하는 가운데 십 여 년에 걸친 지역갈등을 매듭짓고 미래로 나가기 위해 김해공항 확장과 대구공항 통합이전 건설 추진을 사실상 수용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지난해 지방선거 이후 부산과 울산, 경남의 시․도지사들이 가덕도 신공항 재추진 의사를 표명하고, 지역 정치권까지 이에 가세하며 지역 갈등을 다시 부추기고 있다”며 “이 같은 움직임이 영남권 전체의 발전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것을 분명히 밝히고, 향후 가덕도 신공항 문제가 다시 거론되지 않기를 촉구한다”고 말했다. 

이들은 또 “대구공항 인근 주민들은 군 공항 소음으로 인해 수 십 년간 재산적, 신체적, 정신적 피해를 받아왔으며, 대구공항의 수용능력 또한 이미 한계점에 도달했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정부는 지난해 2월 이전후보지 선정 이후 지금까지 여러 핑계를 대며 최종 부지 선정을 미루고 있다”고 거듭 주장했다. 

이어 “최종 이전부지 선정이 지연되고 있는 것은 향후 총선을 염두에 둔 것이 아닌지 의심받기에 충분하며 이 중차대한 국가현안이 정치쟁점화 되는 것에 대해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며 “이에 국무총리도 최종부지가 조기에 결정되어야 한다고 밝힌 만큼, 정부는 신속히 최종 부지를 선정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한 “새로 건설되는 민간공항은 지역거점 국제공항의 역할은 물론, 관광, 비즈니스, 물류산업 중심축으로서의 역할을 수행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추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또  “군 공항 이전사업에 대한 정부의 무성의하고 소극적인 태도를 매우 안타깝게 생각 한다”며 “이런 행태가 지속된다면 더 이상 좌시하지 않고 대구경북 시도민의 단합된 의지로 대응할 것”임을 명백히 했다. 

또한 “대구공항 통합이전을 계기로 대구․경북이 대한민국의 경제 성장을 이끌고, 과거 정치․경제 중심지였던 옛 명성을 되찾기 위해 모든 힘을 쏟을 것”이라고 약속했다.

jwg777@naver.com 다른 글 보기
  • 첨부파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