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메뉴열기

이전사업 소식Ministry of National Defense

언론보도모음

  • 이전사업 소식
  • 언론보도모음
게시판 뷰

글 작성시, 아이핀 인증(G-PIN)을 하셔야 등록이 됩니다.

[대구]  “군위는 모두 유치신청, 의성은 주민 찬성률로만” 경북도 통합신공항 중재안 나왔다(한국일보, 19.08.27.)

  • 작성자roama1
  • 조회수7
  • 등록일2019.09.04

‘군위는 주민 찬성률 50%가 넘는 이전후보지를 모두 유치신청을 하고, 의성은 주민투표 찬성률로만 부지를 선정하는데 동의하라.’

경북 의성군이 국방부의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 부지 결정기준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을 보이고 있는 가운데 경북도가 군위와 의성 모두 한 걸음 양보하는 중재안을 제시했다. 군위는 단일 이전후보지인 우보만 유치신청하려는 당초 계획에서 한 발 물러서고, 의성은 사업비와 확장성 등 별도 선정기준을 내놓지 말고 주민 찬성률로만 부지를 결정하는데 동의하라는 것이다.

경북도는 27일 “의성의 주장대로 2곳의 이전후보지에 대한 사업비와 확장성, 군 작전성 등을 모두 검토하게 되면 연내에 부지를 결정할 수 없는데다 객관성과 공정성 시비가 생길 수 있고, 내년에 총선용으로 정치 쟁점화하게 되면 일이 꼬이게 된다”며 양 지자체 설득에 나섰다.

경북도와 대구시 등에 따르면 국방부의 ‘대구 군 공항 이전부지 선정 절차ᆞ기준 수립 방안’ 자료에는 ‘이전지 선정 기준은 주민투표 찬성률 반영만 필요하다’고 적혀있다. 주민투표는 ‘군위 우보’의 경우 군위 주민의 찬성률이, ‘의성 비안ᆞ군위 소보’ 지역은 군위ᆞ의성 주민 합산 찬성률이 반영된다.

의성군은 이에대해 2곳의 이전후보지 모두 유치신청이 이뤄져야 하며 2곳 중 사업비가 적게 들고, 확장성이 뛰어나며, 군이 작전하기에 유리한 곳을 최종 부지로 선정해야 한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찬성률과는 별도의 부지 선정기준을 적용해야 한다는 것이다. 이는 군위가 우보만 유치신청할 경우 아예 링에 올라보지도 못하고 탈락될 우려가 있는데다 산악 지형 인근의 우보보다 비안ᆞ소보지역의 접근성과 확장성 등이 유리하다는 판단 때문이다.

하지만 국방부 실무협의회가 5차례 열릴 동안 선정기준을 정하지 못한 것으로 미뤄 의성군의 안을 따를 경우 연내 부지선정은 어려울 전망이다.

군위군은 내심 우보와 소보지역 중 찬성률이 높은 곳만 단독으로 유치신청할 생각을 갖고 있다. 단독 이전후보지인 우보지역의 찬성률이 높을 것으로 보고 있다. 26일 소보면에서 열린 주민결의대회에서 참석자들은 “공항은 우보로, 군위는 세계로”를 외치기도 했다.

군위도 불안하기는 마찬가지다. 의성지역 유권자가 4만8,000여명으로 군위의 2만2,000여명보다 월등히 많기 때문에 비안ᆞ소보 지역에 대한 찬성률이 높게 나올 가능성도 있는 것이다.

이에 따라 경북도는 의성과 군위가 한발씩 양보하는 방안을 제시하고 나섰다. 군위는 주민 찬성률 50%가 넘으면 우보와 소보ᆞ비안 지역을 모두 유치 신청하고, 의성은 별도의 선정기준 없이 주민 찬성률로만 부지를 선정하는데 동의하라는 것이다.

경북도는 또 양 이전후보지간 18㎞ 거리에 불과하기 때문에 도로와 철도 등 사회인프라와 별도의 공항 및 군 관련 시설을 유치키로 하는 등 인센티브도 마련할 방침이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조만간 김영만 군위군수와 김주수 의성군수에게 중재안을 설명하고 동의를 구할 계획이다.

경북도 관계자는 “군위와 의성 모두 한발씩 양보해서 연말까지 최종 부지를 결정해야 통합신공항이 제 속도를 낼 수 있다”며 “통합신공항 부지로 최종 선정되지 않더라도 동반성장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고 있다”고 말했다.

전준호기자 jhjun@hankookilbo.com

  • 첨부파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