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메뉴열기

이전사업 소식Ministry of National Defense

언론보도모음

  • 이전사업 소식
  • 언론보도모음
게시판 뷰

글 작성시, 아이핀 인증(G-PIN)을 하셔야 등록이 됩니다.

[대구]  대구공항 이전지 연내 선정…대구·경북, 개발 기대감 커져(한국경제, 19.4.3)

  • 작성자roama1
  • 조회수7
  • 등록일2019.06.24

정부가 올해 안에 대구공항 통합이전 최종 부지를 선정하겠다는 방침을 지난 2일 밝힘에 따라 대구와 경북의 공항이전 지역에 대한 개발 기대가 커지고 있다. 대구공항 통합이전은 대구 K-2(군 공항)와 대구공항(민간공항)을 함께 이전하는 사업이다. ‘군공항 이전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 절차에 따라 올 상반기 국방부 장관이 위원장인 이전부지 선정위원회에서 종전부지 활용방안과 이전 주변지역 지원방안을 심의한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대구공항이 이전한 뒤 종전부지 개발과 관련, “군공항이 이전한 부지 689만㎡와 민간공항 부지 17만4900㎡에 대한 신도시 계획을 수립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시는 말레이시아의 행정수도가 옮겨간 푸트라자야와 싱가포르 마리안 베이에 있는 클락키를 참고해 스마트시티로 개발하기로 했다. 권 시장은 “종전부지 개발을 통한 생산유발효과는 20조~30조원에 이를 것”이라며 “내부 교통망으로 트램을 도입하겠다”고 설명했다.


이철우 경북지사는 “공항이 옮겨오는 인근지역 개발과 공항 신도시, 산업단지 등의 계획을 수립해 대구·경북이 함께 할 협력모델을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접근성과 관련해 “이전 후보지가 결정이 되는 대로 광역교통망, 고속도로, KTX, 전철 등을 중앙정부와 협의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경상북도는 통합 공항이 본격 운영에 들어가면 대구공항 연간 이용객 400만 명보다 많은 1000만 명에 이를 것이라고 덧붙였다.

  • 첨부파일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