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메뉴열기

이전사업 소식Ministry of National Defense

언론보도모음

  • 이전사업 소식
  • 언론보도모음
게시판 뷰

글 작성시, 아이핀 인증(G-PIN)을 하셔야 등록이 됩니다.

[대구]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건립, '민간공항 존치' 여론 남아… 대구시 '꾸준히 설득할 것'(매일신문, 19.4.3)

  • 작성자roama1
  • 조회수5
  • 등록일2019.06.24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건립이 이전지 결정을 앞두면서 사업이 가시화됐지만, '민간공항 존치'를 요구하는 시민단체 목소리가 여전히 커 추진에 난항이 예상된다. 대구시는 시민 다수를 상대로 민간공항 이전의 당위성을 알려 인식 변화를 이끌어낸다는 방침이다.

대구시는 민간공항 이전에 반대하는 '시민의 힘으로 대구공항지키기 운동본부'(시대본) 등 시민단체의 요구에 대해 꾸준한 대화와 설득에 나서겠다고 3일 밝혔다.

시대본은 대구 K-2(군공항)와 민간공항을 '기부 대 양여' 방식으로 경북에 함께 이전해야 한다는 대구시 주장이 대구시 발전을 해칠 것이라고 지적하고 있다.

시대본 측은 "군공항만 이전하고 현 위치에서 민간공항을 확장해 운영하는 것이 최고의 대구 발전 방안"이라며 "군·민간공항을 모두 옮긴 터에 아파트와 상업시설을 조성하면 지역 부동산 시장 붕괴도 예상되므로 시민 합의가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시대본은 지난달부터 매주 주말 대구 중구 동성로에서 '군공항 단독이전 촉구 및 대구공항 지키기 100만명 서명운동'을 벌이는 등 민간공항 존치 필요성을 강조하고 있다.

반면 대구시는 민간공항과 군공항 통합 이전이 필수라는 입장이다. 군공항을 이전하기에는 이를 수용할 지방자치단체를 찾기가 쉽지 않고, 8조원 이상 들 것으로 예상되는 사업재원을 조달할 방법도 마땅찮다는 이유 때문이다.

현행 군공항 이전 특별법을 개정해 K-2를 국가재정으로 이전하는 대안도 고려할 수 있으나, 이는 대구처럼 군공항 이전에 목을 매는 타 지자체의 입장을 고려할 때 정부 부담이 커질 것으로 예상돼 실현 불가능한 상황이다.

대구시 관계자는 "민간공항을 남겨 뒀을 때의 시민 편의성을 이해하지 못하는 것은 아니다. 그러나 억눌렸던 대구 동구 도심 개발과 대구경북 균형발전, 공항 확장 등의 필요성을 고려하면 군·민간공항을 함께 이전하는 것이 유리하다. 이런 점을 시민들에게 꾸준히 알리고 설득하겠다"고 말했다.

  • 첨부파일이 없습니다.